배너

국립현대무용단

소개

국립현대무용단 > 소개
한국적 현대무용의 지평을 열어가는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현대무용단은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무용단으로 창작역량을 지닌 예술가들과 함께 춤을 통해 동시대의 역사와 사회, 일상, 경험에 대해 이야기하고 질문하며 연령과 지역, 세대를 아울러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한국적 컨템포러리 댄스를 지향한다. 2010년 창단한 국내 유일의 국립 현대무용단체로 1대 예술감독 홍승엽, 2대 안애순에 이어 2016년 12월 안성수 안무가가 제3대 예술감독으로 취임했다.

 



안성수 예술감독은 한국무용 , 발레 , 현대무용의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각각의 특징을 분리, 해체, 재구성하여 여기에 무용의 시각적 아름다움, 체계적인 구조, 속도감 그리고 음악적 해석을 강조한 작품을 추구하고 있다. 그는 한국적 현대무용을 만드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서양 무용수들로는 대체될 수 없는 한국의 무용수들을 꼽는다. 섬세한 해석력, 출중한 음악성, 독특한 질감 그리고 몸의 중립화 훈련을 통해 특정 장르와 테크닉의 한계에 갇혀 있지 않은 우수한 기량의 한국 무용수들을 지속적으로 발견하고 개발하는 것이 무용단의 과제이며 이를 통해 한국현대무용의 고유함과 탁월함을 세계무대에 알리고자 한다.






국립현대무용단은 ‘현대무용의 재미’, ‘재미있는 현대무용’을 추구한다. 난해하고 모호한 현대무용을 지양하며 관객들이 직관적으로 이해하고 공감하며 즐거움을 얻어갈 수 있는 현대무용을 소개하고자 한다. 한번 보면 다시 또 보고 싶은 무용 공연 창작을 통해 현대무용 관객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자 한다.